북한 “남한의 이중적 태도, 남북관계 악화시키는 결과만 초래”

박한균 기자 | 기사입력 2021/11/09 [10:18]

북한 “남한의 이중적 태도, 남북관계 악화시키는 결과만 초래”

박한균 기자 | 입력 : 2021/11/09 [10:18]

북한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언급하면서 남한에 대결적 자세와 태도를 바꾸라고 주장했다.

 

북한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9일 투고글 ‘대결 흉심을 버려야 한다’에서 “오랜 세월 민족분열의 고통 속에 살아온 우리 겨레는 조선반도에 공고한 평화가 깃들기를 한결같이 바라고 있지만 현 정세는 겨레의 지향과 염원과는 달리 의연 불안하고 엄중한 경색국면에 머물러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은 남조선 당국이 관계악화의 원인을 알면서도 상대방에 대한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와 적대적 편견, 적대시정책에서 탈피할 염을 하지 않고 있는 것과 떼여놓고 볼 수 없다”라며 “저들은 우리 공화국을 ‘견제’한다는 구실 밑에 무분별한 온갖 전쟁연습과 군비증강에 열을 올리고 우리의 응당한 자위권행사에 대해서는 ‘도발’과 ‘위협’으로 매도하려 드는 이중적 태도는 북남관계를 더 악화시키는 결과만을 초래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남북 사이에 불신과 대결의 불씨로 되고 있는 요인들부터 없애야 한다’, ‘편견과 불공정한 이중적 행태는 하루빨리 버리는 것이 좋다’, ‘북한이 요구하는 선결과제를 외면하면서 관계개선을 떠들어야 아무것도 해결될게 없다’는 등의 남한 각 계층의 여론을 전했다.

 

그러면서 “현 북남관계를 수습하고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갈 것을 바라는 민심의 요구에 부응하려면 대결적인 자세와 상습적인 태도부터 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7일에도 한국의 호국훈련과 한미 연합공중훈련을 언급하면서 한국이 ‘북침전쟁 불장난’에 매달린다면서 ‘적대시정책, 이중적 태도’를 버리라고 주장한 바 있다.

남북관계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