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보] 북한, 화성포-17형 발사했나?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2/11/18 [12:04]

[2보] 북한, 화성포-17형 발사했나?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2/11/18 [12:04]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전 10시 15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ICBM의 비행거리는 약 1천킬로미터, 고도 약 6,100킬로미터, 속도 약 마하 22(음속의 22배)로 탐지됐다.

 

북한이 오늘 발사한 ICBM은 화성포-17형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지난 3월 24일 화성포 17형을 시험발사했다. 당시 북한은 고각발사한 화성포-17형이 최대정점고도 6,248.5킬로미터, 거리 1,090킬로미터, 비행시간 4,052초(약 68분)였다고 밝혔다.

 

오늘 합참이 탐지한 ICBM의 비행거리, 고도와 비슷하다. 

 

화성포-17형은 미국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이다. 

 

고각 발사 방식으로 쏘아 올려 6,100킬로미터를 상승했는데 정상각도(30~45도)로 발사했다면 사거리는 15,000킬로미터 이상일 것으로 추산된다. 

 

일본도 이와 비슷한 견해를 내놨다.

 

한편 하마다 야스카즈 일본 방위상은 취재진에 “이번 ICBM급 탄도미사일의 비행 궤도를 바탕으로 계산하면 탄두와 중량 등에 따라 사거리가 15,000킬로미터를 넘을 수 있으며 이 경우 미국 본토가 사정권에 포함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1보] 합참 “북, ICBM 발사.. 비행거리 약 1천킬로미터, 고도 약 6,100킬로미터”  

 

합동참모본부는 18일 오전 10시 15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ICBM의 비행거리는 약 1천킬로미터, 고도 약 6,100킬로미터, 속도 약 마하 22(음속의 22배)로 탐지됐다.

 

한미 군 당국은 세부적인 제원을 파악하고 있다.

 

북한이 ICBM을 발사했을 때, 한미는 미사일대응정책협의체(CMWG) 첫 회의를 한국 국방부에서 열고 있었다. 한미 국방부는 이 협의체에서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체제 강화와 미사일 대응 능력 향상 등을 논의한다. 

 

한국은 북한의 ICBM 발사와 관련해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를 11시 30분부터 하고 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7일 최선희 외무상이 한·미·일 정상회담을 겨냥해 “우리의 군사적 대응은 더욱 맹렬해질 것”이라는 담화 발표 이후 이틀 연속으로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이 17일 발사한 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240킬로미터, 고도 약 47킬로미터, 속도 약 마하 4(음속의 4배)로 탐지됐다.

 
미사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