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북, 12일 잠수함에서 전략 순항미사일 발사..당 중앙군사위 ‘만족’ 표시

김영란 기자 | 기사입력 2023/03/13 [07:12]

북, 12일 잠수함에서 전략 순항미사일 발사..당 중앙군사위 ‘만족’ 표시

김영란 기자 | 입력 : 2023/03/13 [07:12]

 

북한이 한미연합훈련 시작을 하루 앞둔 12일 새벽, 잠수함에서 전략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13일 ‘8.24영웅함’이 동해 경포만 해상에서 전략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같은 사실을 한국의 합동참모본부도 13일 새벽에 알렸다. 합참은 “어제(12일) 아침 북한 신포 인근 해상의 북한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한 미상 미사일을 포착했다”라고 발표했다. 합참은 이런 사실을 발표하면서도 북한 미사일의 비행거리, 고도, 속도 등은 알리지 못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2월 23일 전략 순항미사일 ‘화살-2형’ 4발을 발사했을 때도 합참은 북한이 2월 24일 공개할 때까지 몰랐다. 

 

통신은 “발사 훈련을 통하여 무기체계의 신뢰성을 확인하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핵억제력의 또 다른 중요 구성 부분으로 되는 잠수함 부대들의 수중대지상 공격 작전 태세를 검열 판정하였다”라며 “발사 훈련은 자기의 목적을 성과적으로 달성하였다”라고 평가했다. 

 

통신은 “발사된 2기의 전략 순항미사일은 조선 동해에 설정된 1,500킬로미터의 계선의 거리를 모의한 8자형 비행 궤도를 7,563s(2시간 6분 3초)∼7,575s(2시간 6분 15초)간 비행하여 표적을 명중 타격하였다”라고 밝혔다.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발사 훈련 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통신은 이번 잠수함 발사 전략 순항미사일 훈련과 관련해 “미제와 남조선 괴뢰 역도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이 노골화 되고 있는 현 정세를 시종 압도적인 강력한 힘으로 통제 관리해나갈 우리 군대의 불변한 입장이 명백히 표명되었으며 다양한 공간에서의 핵전쟁 억제 수단들의 경상적 가동 태세가 입증되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주재로 열린 조선노동당 제8기 제5차 확대회의에서 “현 정세에 대처하여 나라의 전쟁억제력을 보다 효과적으로 행사하며 위력적으로, 공세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중대한 실천적 조치”를 결정했다고 12일 알렸다.

 

한편 ‘8.24영웅함’은 북한이 2016년 8월 24일 첫 잠수함 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 1형 시험발사를 성공한 잠수함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군사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