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동영상 속 북의 두 가지 위력적 대전차미사일

이창기 기자 | 기사입력 2016/06/04 [07:16]

동영상 속 북의 두 가지 위력적 대전차미사일

이창기 기자 | 입력 : 2016/06/04 [07:16]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북 조선중앙TV는 1일 '혁명의 최전성기를 펼쳐주시여'란 제목의 새 기록영화에서 신형 휴대용 대전차미사일과 헬기(직승기)나 전투기 등에서 발사하는 대전차미사일 동영상 등 여러 최첨단무기 시험발사 동영상을 공개하였다고 한다.

 

위의 영상은 그 중에서 대전차미사일과 관련된 영상만 갈무리한 것이다. 이 영상에 담긴 두 종류의 대전차미사일을 분석해본다.

 

▲ 북의 신형 휴대용 대전차미사일 시험발사 장면     © 자주시보

 

▲ 북의 신형 대전차미사일이 전차를 뚫고 들어가 내부에서 폭발하여 이런 파괴력을 내고 있다.     ©자주시보

 

 

✦ 휴대용 대전차미사일

 

원래 북의 휴대용 대전차미사일, 대공미사일은 세계적으로 그 위력이 세계최강이라고 정평이 나 있다. 예멘, 시리아 등 전쟁터에서도 현재 가장 큰 위력을 떨치고 있다. 휴대용 미사일의 최강국이라고 하는 러시아에서도 북의 휴대용 미사일을 지속적으로 대량구매해가고 있다는 스톡홀름보고서가 나온 것만 봐도 이는 충분히 입증된다.

 

그런데 이번에 북이 공개한 신형 휴대용 대전차미사일은 그 파괴력이 상상할 수 없이 위력적이었다. 사거리나 속도는 동영상만으로 비교가 어려웠지만 명중탄을 맞은 전차가 화염이 휩싸인 모습과 파괴된 전차의 파편들이 튀겨져 나가는 모습은 미국의 재블린, 토우대전차미사일이나 러시아 메티스 대전차 미사일보다도 훨씬 위력적이었다.

전차의 크기와 화염을 비교하면 그 위력이 어느 정도인지 위의 사진만 봐도 충분히 짐작이 갈 것이다.

저 작은 휴대용미사일이, 그것도 세계에서 가장 가볍고 작게 만들었다는 휴대용대전차 미사일에 어떤 폭약을 넣었기에 저렇게 강력한 폭발력을 낼 수 있는지 충격을 금할 수 없다.

 

북은 이번에 시험발사한 휴대용대전차미사일은 세상에서 가장 가볍고 사거리가 길고 빠르며 고에네르기물질을 폭탄에 넣어 그 파괴력이 세상에서 가장 높다고 밝혔다.

 

특히 김정은위원장은 이 미사일에 대해 반응장갑 등으로 아무리 뒤집어쓰고 있어도 삶은 호박처럼 뚫고 들어가 내부에서 폭발하여 시체도 찾을 수 없게 만들어버린다고 자랑하여 특수 텐덤탄두, 성형작약탄을 장착한 최첨단 미사일임을 암시하였다.

 

 

▲ 북한의 헬기발사 대전차미사일의 명중타격 장면     © 자주시보

 

 

✦ 헬기발사 대전차미사일(대전차로켓)

 

북이 헬기(직승기)에서 발사한 대전차미사일(대전차로켓)은 휴대용 대전차미사일보다 더 충격적이었다. 

발사하자마자 급격한 상승비행 후 전차의 상부를 내리꽂는 방식으로 타격하는 탑-어택 모드(상부 공격 모드)미사일이었다. 전차는 정면과 측면보다 상부가 취약해서 상부타격미사일을 가장 위력적인 대전차미사일로 여긴다.

 

특히 목표물을 자동으로 탐색하여 타격했는데 그 미사일에 달린 영상창치를 보니 목표물 상공에서 초당 수차례 빠른 속도로 전차에서 벗어난 각을 재조정하여 목표전차에 미사일의 방향을 정확히 일치시켜가는 모습은 섬찟할 정도였다. 설령 탱크가 움직인다고 해도 미사일의 자동추적을 피하기 어려워보였다.

 

다음으로 미사일의 파괴력이다.

 

대전차미사일은 장갑으로 보호받은 모든 차량뿐만 아니라 벙커와 같은 견고한 시설물도 타격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뚫고 들어가서 안에서 터지는 텐덤타두와 성형작약탄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텐덤은 반응장갑과 같은 1차 방어벽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먼저 한번 터져주는 탄두이며 성형작약탄은 깔대기의 원리를 이용해 강하고 두꺼운 철판이나 콘크리트를 효과적으로 뚫고 들어갈 수 있게 만든 탄두이다. 그렇게 뚫고 들어간 다음 안에서 폭발을 일으키기 때문에 전차나 벙커 내부 파괴와 살상력이 큰 것이다.

 

북의 헬기발사 대전차미사일도 전차를 완전히 관통하여 폭발함으로써 탱크의 하부를 완전히 죽탕으로 만들어버렸다. 정말 한 발 맞자마자 목표전차가 대형풍선이 터지듯 털썩 주저앉으며 팍 쪼그라들었다.

물론 파괴력을 더 키우려면 폭약을 더 많이 넣으면 된다. 동영상에서는 전차 정도 파괴할 폭약만 넣었던 것일 뿐이다.

 

미국도 헬파이어미사일 등 위력적인 헬기발사용 대전차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는데 북처럼 목표탐색 과정을 미사일에 달린 영상으로 촬영하여 공개한 적이 없다. 미국의 헬파이어 대전차미사일은 헬기에서 레이저로 목표물을 유도해주면 미사일이 자체적으로 밀리미터파를 쏘아 되돌아오는 파장을 추적하여 목표물을 탐색하는 등의 방법을 사용하는데 만약 이 밀리미터파를 재밍하는 기술이 있다면 미사일은 무용지물로 전락할 수 있다. 이것이 전자무기의 약점이다.

 

그런데 북은 목표물 인근에서 영상추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영상추적은 미사일 내부 컴퓨터에 입력된 전차의 모양과 촬영된 목표 영상을 비교하여 추적해가는 것이라서 레이더 재밍에도 위력적일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러시아도 순항미사일에 이런 기능을 창착하고 있는데 북은 그보다 훨씬 작은 대전차미사일에도 그 기술을 적용하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된다. 물론 열추적, 밀리미터파 추적 등도 동시에 사용할 가능성도 높다.

 

이런 첨단기술이 들어가야 하는 대전차 미사일이기 때문에 가격이 헬파이어의 경우 한 발에 7000만원 정도로 매우 비싸다. 그것마저 한국에는 대량수출을 꺼리고 있어 국방부에 현재 자체 개발 중에 있다.

  

 

코브라 등 헬기에 주로 장착하는 헬파이어 미사일을 함정에 장착하면 위의 영상에서처럼 고속정이나 어뢰정을 타격하는 용도로 활용하기도 한다.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고속정을 실시간으로 자동 탐색하여 목표를 맞출 수 있는 기술이 중요하다. 최첨단 컴퓨터소프트웨어 기술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미국의 현대무기의 위력은 바로 이 컴퓨터 소프트웨어기술에서 나온다. 세계 최강의 소프트웨어실력을 가지고 있는 나라가 미국이기 때문이다.

 

그 기술이 유출되지 않도록 첨단미사일은 함부로 수출하지 않는다. 의회의 동의를 거쳐야만 추출이 되는데 의회에서 첨단기술 유출 위험을 가장 중요하게 따진다. 최소량을 수출할 때도 온갖 봉인을 2중 3중으로 해서 뜯어보려고 하면 바로 난리가 난다. 한국 기술자들이 그렇게 뜯어보려다가 미국에게 번번이 호되게 당했었다.

 

그래서 휴대용대전차미사일이나 단거리 대공미사일 등을 러시아에 거액의 기술료를 주고 공동개발을 해오고 있다. 물론 러시아에서는 다 한 물 간 기술들이다. 하지만 그 정도도 위력적이기 때문에 국방부에서 거액을 주고 도입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북에서는 러시아에서 한국에 제공하는 기술을 뛰어 넘는 것은 물론 미국과 비교해도 뒤떨어지지 않을 최첨단기술이 적용된 미사일을 자체로 개발하고 있는 것이다.

 

주목할 점은 러시아의 미사일들이 엔진은 위력적이었지만 이 소프트웨어기술이 미국에 턱없이 밀렸었는데 2000년 푸틴의 평양방문과 2001년 김정일국방위원장의 러시아 장기 방문 이후 토폴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첨단요격회피기동기술이 적용되더니 지난해 시리아전쟁에서는 미국의 순항미사일 못지 않은 러시아 순항미사일을 공개하여 충격을 주었다. 1500km가 넘는 사거리를 자동비행 후 자동목표탐색으로 건물 골라가며 정확히 타격했던 것이다. 그 미사일을 카스피해 함정과 잠수함에서도 발사한 바 있다.

 

 
북군사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